UPDATED. 2020-01-23 12:34 (목)
‘씨름의 희열’ 박정우와 임태혁, 머리카락이 가른 0.1초의 희비...'승부의 백미 장식'

‘씨름의 희열’ 박정우와 임태혁, 머리카락이 가른 0.1초의 희비...'승부의 백미 장식'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12.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씨름의 희열’이 매회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로 토요일 밤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3회는 1부 3.1%(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부 2.9%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2회 시청률 2.4%보다 약 0.7% 가량 오른 수치로, 첫 방송(시청률 2.0%)부터 3회 연속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며, 시청자들이 점점 더 씨름의 매력에 빠져들고 있음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된 3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예선 2라운드 태백급(-80kg)과 금강급(-90kg)의 체급대항전이 그려진 가운데, 예상을 뒤엎고 2경기를 먼저 따낸 태백급의 선전과 곧바로 2경기를 만회한 금강급의 저력이 어우러진 명승부가 보는 이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태백급 박정우(의성군청)과 금강급 임태혁(수원시청)이 격돌했던 제3경기는 이날 승부의 백미였다. 금강급 최강자에게 당당히 도전장을 던진 박정우는 첫 판을 내줬지만 두 번째 판에서는 놀라운 허리힘으로 임태혁의 맹공을 방어해냈다. 임태혁 또한 패배의 위기에서 재빨리 무릎을 빼내는 순발력을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비디오판독까지 가는 접전 끝에 머리카락이 먼저 닿은 박정우의 패배로 경기는 끝이 났지만 두 사람의 대결은 앞서 열린 모든 경기를 놓고 봐도 손에 꼽을 만한 명승부였다.

‘씨름의 희열’은 1회부터 경량급 선수들의 스피디하고 박진감 넘치는 기술씨름을 앞세워 ‘씨름은 중량급 선수들의 힘겨루기’라는 편견을 깨뜨리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연예인 못지않은 훈훈한 외모와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갖춘 선수들부터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선수, 실업팀 선배들의 아성에 당찬 도전장을 던진 대학부 최강자들까지 다양한 캐릭터들이 모래판 위에서 끊임없는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매회 흥미진진한 기술씨름의 정수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순식간에 삭제)시키고 있는 ‘씨름의 희열’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씨름의 희열’은 국내 최정상 씨름 선수들이 모여, 경량급 기술 씨름의 최강자를 가리는 ‘태극장사 씨름대회’를 개최, 1인자를 가리기까지의 과정을 담아내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사진 = KBS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