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04:52 (금)
핀란드, 전세계 현역 총리 중 가장 어린 34세 여성 총리 탄생

핀란드, 전세계 현역 총리 중 가장 어린 34세 여성 총리 탄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2.0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나 마린 트위터]
[사진=산나 마린 트위터]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핀란드에서 전세계 현역 총리 중 가장 어린 34세의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과 핀란드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이날 투표에서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34)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선출했다.

마린 장관은 사임한 안티 린네 전 총리의 후임자를 뽑기 위해 이날 열린 사민당 평의회 투표에서 32표를 얻으며 29표에 그친 경쟁자 안티 린트만을 3표 차이로 제치고 차기 총리로 결정됐다.

앞서 지난 6월 취임한 안티 린네 총리는 2주 넘게 이어진 국영 우편서비스 파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은 끝에 결국 사임했다.

마린이 새 총리로 취임하면 핀란드에서 세 번째 여성 총리인 동시에 전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된다. 현재까지 최연소 현직 총리는 우크라이나의 알렉세이 곤차룩 총리로 35세다.

마린은 27세 때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며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지난 2015년부터 중도 좌파 성향의 사민당에서 부의장을 맡았으며 이후 교통·통신부 장관으로 재직했다.

이날 마린은 기자들 앞에서“나는 나이와 젠더(성)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핀란드는 연말까지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다. 핀란드 의회에선 오는 10일 새 총리의 공식 취임 선서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마린은 오는 12~13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