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04:52 (금)
철원지역 야생 멧돼지서 ASF 검출.전국서 41건 검출사례

철원지역 야생 멧돼지서 ASF 검출.전국서 41건 검출사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2.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철원 지역에서 추가 발견됐다.

7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 철원 갈말읍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와 철원 서면에서 포획된 멧돼지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멧돼지에서 ASF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전국에서 41건, 철원에서 15건으로 늘었다.

폐사체는 5일 오전 11시께 환경부 수색팀이, 포획 개체는 철원군 포획단이 4일 오후 10시30분께 총기로 포획했다.

이번에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과 멧돼지가 포획된 곳은 각각 민통선에서 약 13㎞, 약 3㎞ 남쪽이며 광역울타리 안이다.

이에따라 강원도는 감염 멧돼지가 발견된 지점으로부터 10㎞ 방역대 내 양돈 농가에 대한 긴급이동제한 명령을 내리는 한편 감염지역 인근 도로에 대한 소독과 함께 출입자와 차량 통제에 들어갔다.

아울러 철원지역 전 양돈 농가에 대한 임상 예찰을 강화하고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농가 주변 울타리를 다시 점검하도록 했다.

또한 멧돼지 기피제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박찬용 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상황실 총괄대응팀장은 “이번에 검출된 2개 지점 모두 2차 울타리의 밖이나, 광역울타리 내에 위치한다”며, “신속히 울타리를 추가 설치하고, 울타리가 완료될 때까지 발생지점 인근은 총기포획을 유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