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8 12:29 (화)
판빙빙,불룩 나온배 임실설..소속사측"음식 많이 먹어서"해명

판빙빙,불룩 나온배 임실설..소속사측"음식 많이 먹어서"해명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2.05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웨이보]
[사진=웨이보]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중화권 톱스타 판빙빙의 임실설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은 "고열량 음식을 많이 먹어서"라며 임신설을 부인했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은 중국 언론을 인용하면서, 베이징 공항에서 찍힌 판빙빙의 모습이 임신한 것이 아니냐며 임신설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판빙빙은 전날 할리우드 영화 '355' 더빙을 위해서 미국 LA로 출국 차 베이징 공항에 등장했다.

그런데 이날 큰 사이즈의 흰색 티셔츠에 검은 외투를 입고 나온 판빙빙의 유독히 불룩 나온 배가 이목을 모았다.

해당 사진은 웨이보상에서 급속히 퍼지며 화제가 됐고 실시간 검색어에는 '판빙빙 배'가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판빙빙의 소속사 측은 공식 웨이보에 "(음식을) 많이 먹은 것이 문제"라며 "외국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는 해명글을 올렸다.

[사진=웨이보]
[사진=웨이보]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판빙빙이 사극 촬영장에서 입에 음식을 가득 넣은채 먹고있는 사진을 올리며 '먹보 경고'라는 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앞서 판빙빙은 지난해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고 약 8억8400만 위안(한화 약 1490억원) 상당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했다.

이후 오랜 칩거생활에 들어갔던 판빙빙은 지난 6월 연인인 배우 리천과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한편,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로 오랜만의 복귀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