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3:55 (화)
유엔 안보리,북한 발사체 발사 규탄성명 발표

유엔 안보리,북한 발사체 발사 규탄성명 발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2.0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4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응해 비공개 회의를 개최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6개국(상임이사국인 영국·프랑스, 비상임이사국 독일·벨기에·폴란드, 차기 이사국 에스토니아)유엔대사는 안보리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하고 비핵화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유럽 6개국 유엔대사는 성명에서 "지난달 28일 미사일 발사를 비롯해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이런 도발적인 행위들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지난 5월 이후로 모두 13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핵 프로그램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는 국제 평화와 안전뿐만 아니라 지역 안보와 안정을 훼손하고, 만장일치로 채택된 안보리 결의에도 명백하게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8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13번째다.

이날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안보리에 이메일 성명을 보내"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루는 어떤 회의도 심각한 도발"이라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이는 미국의 적대정책에 편드는 것으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핵이슈 해법을 도와주기는커녕 오히려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밀어붙인다면, 한반도 상황은 다시 악화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이번 성명은 안보리 공식 성명은 아닌 유럽연합 차원의 입장으로, 실질적으로 안보리 논의를 주도하는 미국은 동참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