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01:43 (화)
‘유령을 잡아라’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졌다...문근영 자매는 다시 만날수 있을까?

‘유령을 잡아라’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졌다...문근영 자매는 다시 만날수 있을까?

  • 조가연 기자
  • 승인 2019.12.0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가연 기자 = tvN ‘유령을 잡아라’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싼 진실이 밝혀짐과 동시에 마지막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심장 쫄깃한 전개가 시간을 순삭했다.

지난 3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14화에서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의 거대한 진실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자극해온 지하철 유령의 진짜 정체가 메뚜기떼 리더 김이준(김건우 분)으로 밝혀졌고, 그가 노숙자 김철진(정평 분)을 지하철 유령으로 설계한 치밀함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이 날 유령(문근영 분)은 폐쇄 병동에서 탈출한 김철진의 면회 기록과 주변인을 수색하던 중 운동치료사 김이준의 정체에 의심을 품었다. 김철진이 지하철 유령 사건 때마다 발작을 일으켜 외부병원에 이송됐는데, 김철진의 운동치료 담당자가 김이준이었던 것. 이후 유령은 메뚜기떼 리더 김이준에게 죽은 딸이 있었고, 그녀가 김철진이 저지른 선로 밀치기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돼 긴장감을 높였다. 그 시각 고지석(김선호 분)은 실종된 모친 한애심(남기애 분)을 찾던 중 간병인 최경희(김정영 분)가 지하철 유령의 모친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고지석은 최경희가 자신의 지하철 경찰대 직업과 지하철 연쇄살인에 관심을 가졌던 것은 물론 마음에 병이 있는 아들이 있다는 말에 뜻 모를 의문을 품었던 바 있다.

이처럼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싼 모든 정황과 사실 관계가 김이준이 설계한 큰 그림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김이준은 김철진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그의 지문을 떠서 공중전화 동전에 심었고, 어깨 틱을 따라 하는 것은 물론 자신의 알리바이를 위해 터널로 다니는 메뚜기떼를 만들었다. 이렇듯 경찰이 지하철 유령으로 김철진을 몰아가도록 세팅한 뒤 마지막으로 김철진을 살해한 후 연쇄살인사건의 모든 진실을 드러내려 했던 김이준의 빅픽쳐가 등골 오싹한 소름을 안겼다.

특히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의 시발점이 된 선로 밀치기 사건의 진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철진이 선로로 민 사람은 김이준의 딸이 아닌 유령 동생 유진이었고, 유진이 반사적으로 옆에 있던 새롬이의 옷을 잡으며 유진 대신 새롬이가 선로로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한 것. 예기치 않은 동생 유진의 실수와 이로 인해 벌어진 연쇄살인사건, 이를 둘러싼 처참한 진실에 유령이 뜨겁게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최경희는 김철진을 김이준의 손아귀에서 풀어주며 아들의 살인 폭주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하지만 극단으로 치닫는 김이준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는 법의 심판대라는 이름으로 끝내 김철진을 살해했고 “아직 할 일이 남았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채 김철진의 시체를 빼돌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유령-유진(문근영 분 / 1인 2역) 자매의 재회가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그 동안 최경희가 새롬이라고 부르던 이가 유진으로 밝혀져 반전을 선사한 가운데 최경희는 김이준의 마지막 살인 타깃이 연쇄살인사건의 시발점이 된 유진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고 도주할 것을 결심했고, 최경희의 부재를 틈 타 유령-고지석이 최경희의 집을 방문해 몰입도를 높였다. 급기야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게 된 유령-유진 자매. “안에 계신 거 압니다. 문 안 열면 저희가 열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유령과 언니의 낯익은 목소리를 바로 알아차린 유진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져 다음 화에 대한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유령을 잡아라’ 14화가 방송된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지하철 유령 정체 밝혀질 때 전율 쫙”, “김이준으로 범인 밝혀질 때 짜릿”, “김이준-유진 지하철 사연 생각지도 못해서 더욱 소름 돋았네”, “문근영 연기 진짜 대단. 유령 같다가도 유진 같고”, “문근영 1인 2역 연기는 볼수록 감탄”, “문근영-김선호 연기 매력적이어서 매회 몰입하고 보는 중” 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14화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