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3:55 (화)
죽은 향유고래 뱃속에서 "100kg의 쓰레기" 가득

죽은 향유고래 뱃속에서 "100kg의 쓰레기" 가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2.03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 페이스북 계정]
[사진=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 페이스북 계정]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스코틀랜드 해안에서 배 속에 그물망, 플라스틱컵 등 엄창난 양의 쓰레기가 담긴 채 목숨을 잃은 향유고래가 발견됐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스코틀랜드 헤브리디스제도의 러스켄타이어 해변에는 10살 난 수컷 향유고래 한마리가 죽은 채 떠밀려 왔다.

이 고래는 몸길이 14m, 몸무게는 22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 페이스북 계정]
[사진=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 페이스북 계정]

 죽은 고래사체를 조사한 '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은 향유고래의 위에서 '쓰레기' 100㎏이 쏟아져 나왔다고 밝히며 사체와 고래의 위에서 나온 쓰레기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쓰레기가 향유고래의 죽음에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는지 알수없으나 SMASS 측은 소화 기능이 손상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필리핀에서 발견된 고래 배에서 비닐봉지 등 쓰레기 40㎏ 나온 바 있다.

SMASS 대표인 앤드루 브라운로 박사는 NYT에 "이번 향유고래 배 속 쓰레기에서 특이한 건, 순전히 엄청난 양"이라고 강조했다. 향유고래의 부검을 지켜본 SMASS의 댄 패리는 "이곳은 외딴 섬인데, 이런 해양 쓰레기는 전 세계를 떠다닌다"라며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