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6:50 (목)
예멘 반군에 나포된 한국인 2명, 모두 안전하게 석방

예멘 반군에 나포된 한국인 2명, 모두 안전하게 석방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지난 18일 예멘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 중이던 한국인 2명 등 총 16명이 모두 안전하게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억류돼 있던 선박 3척과 이들 한국인을 비롯한 다국적 선원 16명이 이날 0시 40분께 모두 석방됐다.

정부 당국자는 "한국인 모두 안전한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한국인 선원들의 가족에게 이 사실을 통보했다.

선박은 이날 정오(현지시간 20일 오전 6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으로 출발, 이틀 후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후티 반군은 “해당 선박이 영해를 침범해 조사 차원에서 나포했지만, 선원들의 국적이 분쟁과 관계없는 한국임이 밝혀지면 모두 석방하겠다”는 입장을 정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만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이후 우리 외교당국은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해 선원들의 석방 노력에 집중해왔고, 후티 반군 측도 국적이 확인됨에 따라 선원들을 전원 석방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국방부, 해수부, 해양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예멘, 사우디, 오만, UAE 등 사건 발생 지역 공관들과 협조해 석방 인원이 순조롭게 지잔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계속 모니터링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예멘 내전의 주요 세력인 후티 반군은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 지원을 받아 2015년부터 수니파 종주국 사우디가 이끄는 동맹군과 맞서 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