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6:03 (토)
프랑스 남부 현수교 붕괴..차량 추락으로 2명 사망

프랑스 남부 현수교 붕괴..차량 추락으로 2명 사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1.1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프랑스 남부 툴루즈 인근에서 길이 150미터의 철제 현수교가 붕괴돼 2명이 사망했다.

18일(현지시간) 르 피가로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쯤 툴루즈 북쪽 30㎞ 지점의 미르푸아 쉬르 타른과 베시에르를 잇는 71번 지방도로의 현수교가 붕괴했다.

당시 다리 위에는 대형 트럭 한 대와 승용차 등 모두 3대의 차량이 있었다. 다리가 무너지면서 모녀가 탄 승용차에서 어머니는 구조됐으나 함께 타고 있던 15세 딸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외에 3~4명의 생존자를 추가로 발견했으나 트럭을 운전하던 운전기사도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언론들은 다리의 붕괴 원인에 대해서 현수교의 무게 제한인 19t을 초과한 대형 트럭이 교량에 진입한 직후 다리가 무너졌다고  보도했다.

무너진 다리는 툴르즈와 외곽을 잇는 길목으로 통행량이 많은 다리였다고 한다.

무너진 교량은 1931년 처음 지어진 뒤 2003년 대대적인 개보수 공사를 마쳤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당 교량은 6년에 한 차례 정밀 안전진단을 받는데 지난 2017년 진단에서 별다른 이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프랑스 환경부 또한 이 다리가 최근 안전성 검사에서 안전 결함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8월 14일 이탈리아 북서부 리구리아주(州) 제노바를 관통하는 A10 고속도로 구간에 있는 모란디 다리의 일부 상판과 교각이 무너지면서 차량 30여 대가 추락, 43명이 숨진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