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1:03 (금)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영향 적다"보고서 발표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영향 적다"보고서 발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1.18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해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작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 폐기 방식을 논의하는 일본 정부 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경우 발생할 환경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제시했다.

보고서에서는 현재 보관 중인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를 1년간 해양이나 대기에 전량 방출해도 그 영향은 일반인의 연간 피폭선량의 1600분의 1에서 4만 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일반인이 일상에서 노출되는 피폭 방사선량이 2100마이크로시버트(μSv)며, 오염수 전량을 해양 방출할 경우 일반인이 추가로 피폭되는 방사선량은 0.052~0.62μSv에 불과하다며 해양 방출 시 일반인은 모래사장에서 외부 피폭되거나 생선을 섭취해 내부 피폭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가정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 사고로 가동이 중단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냉각수가 주입되고 있으며 외부의 지하수까지 원전 건물 내로 흘러 들어가 지금도 하루 평균 100톤(t) 이상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된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처리하지 못한 채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오염수의 양은 하루 170톤(t)씩 늘어나 오염수를 담은 물탱크는 1천기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나 수증기 형태로 공기 중에 방출하는 방법 등 6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