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6:03 (토)
살처분 돼지사체 침출수 하천 유입..붉은 핏물에 오염된 강

살처분 돼지사체 침출수 하천 유입..붉은 핏물에 오염된 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1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제공]
[사진=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경기 연천지역 돼지를 살처분하는 과정에서 돼지 사체에서 흘러나온 침출수가 하천에 유입되면서 하천이 오염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 10∼11일 방역 당국은  마지막으로 연천지역 돼지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할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돼지 4만7000여 마리 사체를 연천군 중면의 비어있는 군부대 땅에 쌓아뒀다.

그러나 10일 비가 내리면서 쌓아둔 사체에서 흘러나온 핏물이 빗물과 함께 임진강 지류인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났다.

특히 사고가 난 곳에서 수 ㎞ 떨어진 곳에 임진강 상수원이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침출수는 임진강 지류 마거천과 연결된 실개천으로 흘러 100~200m 구간이 눈으로도 핏물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붉게 물들었다.

이에 경기도와 연천군은 급히 오염수 펌핑 작업과 펜스를 설치해 침출수가 더는 임진강에 흘러들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지만 일부는 이미 마거천을 통해 임진강으로 유출된 상태다.

사고가 난 매몰지는 임진강과는 10㎞, 임진강 상류 상수원과는 직선거리로 8㎞가량 떨어져 있다.

앞서 10일 오전 환경단체가 현장을 방문하면서 상황의 심각성이 알려졌지만 방역당국의 뒤늦은 대처가 취수원까지 오염시켰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용기가 제작된 상태에서 살처분한 뒤 용기에 담아 매몰을 해야 하는데 용기 제작과 살처분을 동시에 진행하다 보니 용기 제작이 늦어져 살처분한 돼지 사체를 쌓아둘 수밖에 없다”며 “시간을 3∼4일만 더 줬어도 침출수 유출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작업을 서두르다 빗물과 함께 침출수가 일부 유출됐다”며 “오염된 하천수는 모두 조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