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0:01 (목)
윤석열, 오늘 청와대 온다…文대통령 주재 '반부패협의회' 참석(종합)

윤석열, 오늘 청와대 온다…文대통령 주재 '반부패협의회' 참석(종합)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1.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2019.10.8/뉴스1

[온라인 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반부를 하루 앞둔 8일 취임 후 5번째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 주요 국정기조로 내세우는 '공정을 위한 개혁'의 세부 방안으로, 대입 정시 확대 등 교육 분야 공정성 확보, 검찰의 전관 예우 방지 등 검찰 개혁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회의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후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와대에서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게 된다.

윤 총장을 비롯해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김현준 국세청장, 김영문 관세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참석한다.

최재형 감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권태성 권익위 부위원장 등도 배석하며,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등이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공정·반부패를 회의 의제로 정해 협의회 위원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다만 검찰 개혁과 관련해 직접적인 당부를 하지 않고 윤 총장 대면 보고도 따로 받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반부패정책협의회'라는 본래 회의 명칭에 '공정사회를 향한'라는 특정 단어가 붙여져 처음 열리는 만큼, 문 대통령의 개혁 의지가 강하게 전해진다. 그간 해당 회의가 7개월여 주기로 열린 점을 비춰볼 때 이번 개최 주기가 절반가량으로 줄기도 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모친상으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