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3:00 (일)
몽골 헌법재판소장, 강제추행 2차조사 "나 아냐"

몽골 헌법재판소장, 강제추행 2차조사 "나 아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0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드바야르 도르지(52)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한국에 재입국해 경찰 2차 조사를 받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드바야르 도르지(52) 몽골 헌재소장은 인도네시아 발리 덴파사르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이날 오전 8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도르지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5분께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항공기 안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르지 소장은 당시 통역을 담당한 몽골 국적의 또 다른 승무원에게도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법경찰 권한이 있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도르지 소장을 현장에서 체포해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도르지 소장은 지난 1일 오후 인천공항 경찰 조사실에서 1차 조사를 받고 나왔다.

지난 1일 도르지 소장은 몽골 헌법재판소 웹사이트에 성명서를 공개하며 성추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헌재 측은 "당시 소장 뒷자리에 앉아 있던 다른 몽골 시민 남성이 용의자일 가능성이 크다"며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근거 없는 가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