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3:00 (일)
英 경찰 “냉동트럭 집단사망자 39명 전원 베트남인 추정”

英 경찰 “냉동트럭 집단사망자 39명 전원 베트남인 추정”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1.0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1일(현지시간) 영국 에식스 경찰이 지난달 23일 냉동 컨테이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39명의 국적이 모두 베트남인이라고 판단했다.

이전에 경찰은 희생자들이 중국인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으나 베트남에서 실종신고가 잇따르면서 확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시각으로 1일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영국 에식스경찰의 팀 스미스 국장은 “현 시점에서 우리는 희생자들이 베트남 국적이라고 믿고 있고, 베트남 정부와 접촉 중이다”라고 밝혔다. 영국 주재 베트남 대사관도 성명을 내고 애도를 표하며 “희생자들의 정확한 신원은 여전히 베트남과 영국 등 관련 당국의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오전 1시40분쯤 영국 런던에서 동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서럭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방치된 컨테이너가 발견됐다. 사망자는 남성 31명, 여성 8명으로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 또는 질식사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트럭 운전기사인 모리스 로빈슨(25)은 사건 발생 당일 붙잡아 살인 및 인신매매, 밀입국 등 혐의로 기소했다.

또 해당 컨테이너를 벨기에 제브뤼헤 항구로 옮긴 에머스 해리슨(23)이 뒤이어 체포돼 과실치사, 인신매매 등의 혐의를 적용 받았다. 이 밖에 물류회사를 운영하며 해당 컨테이너를 대여업체에서 빌린 두 형제에 대한 조사도 예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