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2:34 (목)
'치킨로드' “자신 있어, 1등이야.” ‘초딩 입맛’ 김재우도 인정한 특급 레시피가 탄생한다!

'치킨로드' “자신 있어, 1등이야.” ‘초딩 입맛’ 김재우도 인정한 특급 레시피가 탄생한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10.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Olive]
[사진 제공 = Olive]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Olive ‘치킨로드’가 현지 맛 탐방 끝에 새로운 치킨 레시피를 개발한다.

오늘(29일, 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치킨로드’에서는 지난주 오스틴강, 권혁수의 손끝에서 탄생한 페루 화덕 치킨에 이어 특별한 치킨 레시피들이 등장한다. 프랑스, 미국, 인도네시아에서 치킨 레시피 개발에 몰두한 출연진들은 다 같이 약속이라도 한 듯, 직접 만든 레시피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인다.

먼저 프랑스에서 다양한 닭 요리를 먹고 배우며 영감을 얻은 오세득과 정재형은 각자의 레시피를 탄생시킨다. 정재형은 오렌지 마멀레이드 잼을 이용해 오븐 치킨을 만든다. 오세득이 소스 맛을 칭찬하자, 정재형은 “셰프가 칭찬하니까 자신감이 생긴다. 김풍 정도는 이길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오세득은 후추, 고추, 산초를 활용한 소스 덕분에 눈물을 글썽이며 독특한 레시피를 창조해냈다는 후문이다.

뉴욕에서 새로운 치킨을 경험하고 있는 이원일, 강한나는 레시피 개발 중간 점검에 들어간다. 그간 뉴욕에서 맛봤던 치킨 소스 중, 가장 맛있었던 두 가지를 재현해낼 예정이다. 한 번 먹어본 소스를 완벽하게 재현하는 이원일과 그에 맞춰 양손 신공으로 요리를 돕는 강한나의 찰떡 호흡은 유쾌한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김풍, 김재우는 인도네시아 닭 요리의 핵심인 삼발 소스 만들기에 도전한다. 특히 김풍의 새 치킨을 맛본 김재우는 “어제까지 나한테 형(김풍)은 동네 많이 먹는 아저씨 정도였는데, 오늘부터는 ‘풍느님’이야”라고 극찬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초딩 입맛’ 대표 김재우를 단번에 만족시킨 새로운 치킨의 정체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페루의 잉카 콜라 등을 활용해 화덕 치킨을 만들었던 오스틴강, 권혁수는 새로운 맛을 탐구하기 위해 ‘미스미나이 마을’로 간다. 이곳에서 오스틴강, 권혁수는 구덩이 안에 음식을 넣고 달궈진 돌로 덮어 열기와 압력을 이용해 음식을 익히는 페루의 전통 요리 ‘파차망카’를 함께 만들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다.

‘치킨로드’의 연출을 맡은 오청 PD는 “오늘(29일) 저녁에도 새 치킨 레시피 탄생을 위한 불꽃 튀는 여정이 계속된다. 미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독특한 재료와 특성을 살린 다양한 치킨 레시피가 탄생하며 시청자들의 오감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며 “출연진들이 직접 만든 특별한 치킨 레시피는 무엇일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닭학다식 견문록 Olive ‘치킨로드’는 오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