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1:03 (금)
"중고가구 거래하겠다"며 30대 여성 집 침입해 살해한 20대 남성 검거

"중고가구 거래하겠다"며 30대 여성 집 침입해 살해한 20대 남성 검거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중고 가구를 사겠다며 여성이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해 30대 여성을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부산 부산진 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 씨(25)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 40분경 부산 부산진구 B(30대·여) 씨 아파트에서 B 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됐고 이날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를 계획하던 B 씨는 중고소파를 팔기 위해 중고거래 사이트에 물건을 내놨고 A 씨는 이날 물건을 보기 위해 B 씨의 집을 방문했다.

그러나 A 씨와 B 씨는 중고 소파 가격을 두고 흥정을 벌이다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에 “B 씨가 갑자기 나를 무시하는 듯한 말을 했고, 화가 나 B 씨의 얼굴을 몇 대 때렸다”라고 진술했다.

A 씨에게 폭행을 당한 B 씨는 이후 휘청하며 쓰러졌지만 A 씨의 폭행은 멈추지 않았고, 결국 B 씨는 숨졌다.

이에 놀란 A 씨는 자신의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A 씨의 목에 전화줄을 감아 자살처럼 꾸민 뒤 B 씨의 휴대폰을 가지고 급히 집을 나왔다.

그러나 다음날 B 씨가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연락도 받지 않자 가족과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CCTV 등을 확인해 이틀 뒤인 23일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경찰에 “중고 가구 가격을 깎아달라고 요청했는데 이를 무시해 화가 나 범행했다”라고 말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A 씨가 B 씨의 휴대전화를 집에서 갖고 나왔지만, 이는 금품을 노렸다기보다는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행위로 보인다”라며 “A 씨가 살인 의도를 갖고 B 씨의 집으로 침입한 것으로 보기도 어려워 우발적 살인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