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8:22 (일)
철원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서 15번째 ASF검출

철원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서 15번째 ASF검출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강원도 철원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6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진된 야생 멧돼지 돼지열병은 철원군 원남면에서만 6건으로 총 15건이다.

철원 군부대는 지난 16일 지뢰지대에서 폐사체를 발견하고 비무장지대(DMZ)와 민통선 주변에서 대대적인 야생 멧돼지 폐사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 지역은 정부가 설치한 감염 차단용 전기 울타리 안에 속한다. 군부대는 지뢰로 인해 사람이 다치지 않도록 안전 조치를 한 뒤 24일 국립환경과학원에 신고했다.

같은날 시료를 채취한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오후 10시께 시료에서 돼지열병 양성을 확인했다.

철원군과 군부대는 돼지열병 표준매뉴얼에 따라 사체를 소독한 뒤 매몰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