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6:18 (월)
'카센타' 조은지, 서울 유학파 국도변 카센타 안주인으로 변신...전매특허 생활밀착형 연기 선보인다!

'카센타' 조은지, 서울 유학파 국도변 카센타 안주인으로 변신...전매특허 생활밀착형 연기 선보인다!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10.2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매순간 빛나는 연기, 매순간 변화하는 배우 조은지가 11월 개봉하는 <카센타>로 다시 한번 특별한 매력을 발산한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와 순영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조은지는 데뷔작 <눈물>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았고 <달콤, 살벌한 연인>,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요가학원>, <쩨쩨한 로맨스>, <후궁 : 제왕의 첩>, <런닝맨>, <표적> 등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맡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며 빛나는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조은지는 최근 <악녀>와 <살인소설>을 통해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영화 팬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겨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 가운데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카센타>로 돌아오며 영화 팬들의 반가움을 사고 있다.

조은지는 <카센타>에서 남편 재구와 함께 기발한 생계형 범죄 영업에 동참하는 아내 ‘순영’ 역을 맡았다. 순영은 어느 날 한밤중에 수상한 작업을 하며 도로 위에 금속을 뿌리는 남편을 발견하고 처음에는 주저하며 남편을 말리지만 금고에 쌓이는 돈을 보며 점점 걷잡을 수 없는 욕망의 소용돌이에 빠지게 되는 인물이다. 조은지는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의 충무로 연기파 배우답게 <카센타>를 통해 전매특허 생활밀착형 연기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으로 배우로서 다시 한번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카센타>의 블랙코미디적인 요소가 마음에 들었다”라고 밝힌 조은지는 먹고살기 위해 생계형 범죄를 저지르는 순영을 연기하며 “관객은 웃지만 사실은 슬픈 장면들이 많다. 짠한 공감대가 느껴질 수 있다”라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켰다. 또한 <달콤, 살벌한 연인>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박용우는 “조은지 배우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특별한 배우이다. 오랫동안 그녀가 빛나길 바라고 이 영화에서 특히 더 빛날 작품이 될 것이다”라고 전하며 <카센타>를 통해 선보일 조은지의 대체불가 완벽한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