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3:55 (수)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에 업계"상황을 지켜볼 뿐"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에 업계"상황을 지켜볼 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23일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23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관계 부처 합동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 관리 2차 대책을 발표하며 "(폐손상과) 액상형 전자담배와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규명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라고 밝혔다.

정부가 앞서 지난 20일 '사용 자제'권고를 내린데 이어 한 단계 더 강력해진 조치이다.

이는 지난 15일 기준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중증 폐 손상 1479건과 사망 33건이 발생한 데 이어 우리나라에서도 사용 자제를 권고한 지난달 20일 이후 의심사례가 보고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내년 상반기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을 분석하고, 질병관리본부는 민관 합동 조사팀을 꾸려 액상형 전자담배와 폐 손상 사이 연관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사용 중단 권고로 액상형 전자담배만 판매하는 '쥴랩스'(JUUL Labs) 를 비롯해 일반 담배와 전자담배를 모두 다루는 케이티앤지(KT&G)나 한국 필립모리스까지도 정부는 예의주시하며 살피고 있다.

이에 대해 담배업계는 이러한 정부의 조치에 그저 상황을 지켜볼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와 FDA는 지난달부터 액상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또한 같은 달 호주와 뉴질랜드가 사용 자제를 권고했으며, 캐나다는 이달 11일부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9월 24일 가향 전자담배 액상 판매 금지 조치를 단행했고, 인도 정부도 9월 18일 전자담배 생산ㆍ수입ㆍ판매ㆍ보관을 전면 금지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도 이달 14일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렇듯 전자담배의 유해성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전자담배가 사용 중단을 넘어 판매 금지가 되고 있는 추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