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16:40 (토)
유니클로 광고 송출중단 "끔찍한 고통 영원히 잊을 수 없어" 패러디 영상

유니클로 광고 송출중단 "끔찍한 고통 영원히 잊을 수 없어" 패러디 영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1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투브 갈무리]
[사진=유투브 갈무리]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가 ‘위안부 모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당시 일제강점기 시대에 정신대로 끌려갔던 피해 당사자 90살 양금덕 할머니가 패러디 영상을 유투브에 올려 유니클로와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공개된 20초 남짓의 짧은 유튜브 영상에는 일본어로 쓰여진 피켓을 든 양금덕 할머니와 젊은 남학생이 함께 등장한다.

할머니가 든 피켓에는 일본어로 '잊히지 않는다'라는 뜻의 문구가 쓰여져 있다.

학생은 할머니의 피켓을 보고는 "와 할머니, 그 문구 완전 좋은데요?"라고 말하자 할머니는 "난 상기시켜주는 걸 좋아하거든." 이라고 대답한다.

이 영상은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에서 최근 공개한 광고를 패러디한 것이다.

[사진=유투브 갈무리]
[사진=유투브 갈무리]

유니클로의 광고에서는 "제 나이 때 어떻게 입었냐"는 소녀의 질문에 할머니는 "그렇게 오래된 일은 기억을 못 한다"라고 대답한다.

그러나 이 부분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의역한 자막을 내보내 위안부를 모독했다는 비난이 일었다.

이에 양금덕 할머니는 짧은 유투브를 통해 "제 나이 때는 얼마나 힘드셨어요?"라는 남학생의 질문에 "그 끔찍한 고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어."라며 이에 자신이 겪었던 아픔을 호소했다.

앞서 위안부 폄하논란에 대해 유니클로는 “위안부 폄하 의도가 없었다”며 광고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그러나 비판이 거세지며 패러디 영상까지 유투브를 통해 퍼지자 20일 결국 광고 송출 중단을 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