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1:03 (금)
대학생 시위대,미 대사관저 기습 진입 농성 벌이다 연행

대학생 시위대,미 대사관저 기습 진입 농성 벌이다 연행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19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8일 대학생 단체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들이 서울 덕수궁 옆 미국 대사관저에 기습 진입해 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대진연 소속 회원 19명은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서울 중구 미국대사관저에 사다리를 놓고 올라가 미국 대사관저의 담을 넘어 진입을 했다.

미국 대사관저로 진입한 인원은 17명으로 이들은 건조물침입 혐의로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또한 경찰의 제지로 대사관저에 진입하지 못한 2명도 건조물침입 미수 혐의로 함께 체포됐다.

대사관으로 진입한 이들은 미국 대사관 건물 앞에서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또 관저 대문 앞에서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며 협박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이유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 단체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청와대의 답변을 요구하는 공개 질의를 올리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엄정하게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시설에 대한 경비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우려를 표명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위와 같은 외교공관에 대한 위해나 공격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는 공관 지역을 보호하고 공관의 안녕을 교란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주한미국대사관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관저 불법 침입 시도가 14개월 만에 두 번째로 또 발생했다는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주한 외교사절 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urge)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