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8:40 (수)
15세 홍콩 소녀의 의문사 논란. 어머니,"딸이 자살한 것 맞다"

15세 홍콩 소녀의 의문사 논란. 어머니,"딸이 자살한 것 맞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0.18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빈과일보]
[사진=빈과일보]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홍콩에서 반(反) 정부 시위에 참여한 뒤 바다에서 익사한 채로 발견된 15세 소녀의 천옌린(陳彦霖)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17일(현지시간) 소녀의 어머니가 "딸이 자살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18일 홍콩의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천옌린의 어머니 호모 씨가 현지 방송인 TVB와 인터뷰에서 "나는 딸이 살해당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명확히 하고 싶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19일 실종된 천옌린은 실종 사흘 뒤인 22일 정관오 지역 인근 바닷가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천옌린의 죽음에 의문스러운 점이 없으며, 그가 시위 중 체포된 전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천옌린의 시신이 발견 당시 옷이 벗겨진 채로 알몸이엇다는 점과 그가 정기적으로 시위에 참여했다는 점을 근거로 홍콩에서는 경찰에게 살해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한 학교 수영 대회에서 상을 탔을 정도로 수영 실력이 뛰어난 천옌린이 익사했다는 사실 역시 의혹을 증폭시켰다.

그러나 천옌린의 어머니 호 씨는 17일 홍콩 TVB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딸이 생전 환청에 시달리는 등 정신적인 문제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제 딸이 편히 쉴 수 있길 원한다"라며 "가족들을 내버려 두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