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2020년 G-7 정상회의,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도럴 골프 리조트'에서 개최..'논란 확산'

2020년 G-7 정상회의,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도럴 골프 리조트'에서 개최..'논란 확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0.18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내년 6월 10~12일 미국에서 열리는 2020년 G-7 정상회의 개최지가 트럼프 소유의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도럴 골프 리조트’로 선정되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휴양지에서 열릴 G-7(Group of Seven) 정상회의 개최지 결정은 17일(현지시간)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이 발표했다.

트럼프 내셔널 도럴 마이애미는 플로리다 남부의 골프 리조트다.

믹 멀베이니 [사진=RNX TV 제공]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사진=RNX TV 제공]

NBC뉴스를 통해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은 "이곳은 G-7 정상회의 장소로 완벽하다."라며 "약 12개의 다른 장소들이 정상 회담에 고려되었지만 트럼프 리조트에서 G-7을 개최하는 것은 약 50%정도의 경비 절감효과가 있어 정부에 이익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사익을 위한 선정이 아니냐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의 리조트에서 G-7 정상회의를 개최하더라도 이익은 전혀 보지 못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