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1:28 (금)
"韓총리, 한일 메신저 역할한다…文대통령 친서 전달할 듯"

"韓총리, 한일 메신저 역할한다…文대통령 친서 전달할 듯"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0.1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 News1

[온라인 뉴스팀]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 2박3일 일정으로 방일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이에서 '메신저'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총리는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의 말을 진지하게 듣고 또 문 대통령과 내 생각을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방일 마지막 날인 24일 아베 총리와 단독 회담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1500년이라는 긴 역사를 공유해왔다"면서 양국 정상이 대화하고자 하는 의지가 분명하기 때문에 한일 갈등이 해결되기까진 오랜 기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대화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통신은 이 총리가 이웃 나라인 한일이 서로 이해하고 돕는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키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인터뷰 말미 메신저 역할을 약속하며 "방문에 대한 기대가 너무나도 커서 밤에 잠을 못 잘 정도"라고 말했다고 했다.

아사히신문도 이 총리와의 인터뷰를 보도하면서 그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로 꼬인 한일관계를 타개하고 싶다는 강한 의사를 보여 이번 회담을 연내 정상회담으로 이어가고 싶다는 생각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은 현안을 이번에 다 해결하긴 어렵더라도, 임기 내에 해결하기를 바라고 있다. 한일 관계를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도쿄 특파원, 국회 한일의원연맹 수석부회장 등을 지낸 이 총리는 정부 내 대표적 '지일파'(知日派)로 꼽힌다. 일 매체들은 이 총리의 이력과 함께 그가 "일본 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면서 수십 년만에 최악 수준으로 추락한 한일 관계가 이 총리 방문으로 개선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