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16:40 (토)
'컬투쇼' 노라조 조빈, 나른한 오후 깨우는 유쾌한 입담 '순정파 반전 매력까지'

'컬투쇼' 노라조 조빈, 나른한 오후 깨우는 유쾌한 입담 '순정파 반전 매력까지'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10.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사진 =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그룹 노라조 조빈이 유쾌한 매력으로 '컬투쇼'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빈은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아스트로 문빈과 함께 출연했다.

조빈은 문빈과 함께 '투빈'의 시너지를 발산했다. 본명을 쓰는 문빈과 달리 조빈은 "저는 가명이다. 본명은 조현준"이라고 소개했고, 청취자가 매끈한 다리에 대해 물어보자 "털이 잘 안나는 스타일이다. 하지만 왁싱 상품권을 준다면 받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빈은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고민에 빠진 청취자의 사연을 맛깔나게 소화했다. 오랜 친구가 연인이 된 남자로 분해 탄탄한 연기로 듣는 이들의 몰입을 도왔다.

조빈은 연애 스타일을 묻는 질문에 "제가 생긴 것과 달리 말을 잘 못하는 스타일이다. 술도 잘못 마시고 그래서 말을 더 잘 못한다. 친구와 썸을 탄다면 저는 도와주게 될 것 같다"라며 "제 마음을 숨기고 두 사람이 잘될 수 있게 도울 것 같다"고 순정파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조빈은 '노라조 스타일'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보였다. 그는 "스케줄 중간에는 보통 무대 의상을 계속 입는다. 제가 이렇게 활동하고 있다는 걸 보여드릴 필요가 있다. 부끄럽지 않다고 할 수는 없지만 사진 찍어달라고 말씀해주시면 너무 기쁘다"라며 "평범한 모습일 때는 전투준비가 안 되어 있는 기분"이라고 진정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조빈은 사연을 맛깔나게 소화해내는 모습부터 폭풍웃음을 자아내는 tmi 퍼레이드까지 청취자들에게 유쾌한 매력으로 다가왔다.

한편, 조빈이 속한 노라조는 다양한 방송 활동뿐 아니라 각종 행사 및 공연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