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09:51 (화)
민통선 야생멧돼지서 돼지열병 바이러스…연천·철원 '위기'

민통선 야생멧돼지서 돼지열병 바이러스…연천·철원 '위기'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0.1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에서 발견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환경부 제공)

[온라인 뉴스팀] 국내 민간인통제선 안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다시 검출됐다.

정부는 이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진단한 뒤 야생멧돼지 예찰과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12일 환경부는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에서 발견된 1개체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를 국립환경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각각 1개체(모두 2개체)에서 ASF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연천군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나온 지 열흘 만에 또 다시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검출된 것이다.

이로써 지금까지 연천과 철원 두 지역에서 ASF 감염 야생멧돼지가 확인됐다.

환경부는 "우리 측 철책에 과학화 경계 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DMZ 안 멧돼지가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다른 매개체에 의한 간접전파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접경지 경계와 예찰,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ASF가 검출된 멧돼지는 모두 민통선 안에서 군인이 발견해 관할 지자체로 신고했다.

연천군 개체는 군인이 11일 오후 13시45분쯤 강서리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는 상태로 발견해 신고했으며, 연천군과 야생생물관리협회 관계자가 출동한 뒤 사살했다.

철원군 개체도 군인이 11일 오전 7시30분쯤 진현리에서 폐사체 1개체를 발견했으며, 사단 지시에 따라 추가 수색을 벌여 3개체를 더 발견했다.

모두 4개체의 폐사체가 철원군에 신고됐으나, 1개체는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인 데다 지뢰 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3개체 시료만 확보했다.

환경부는 즉시 ASF 검출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 연천군, 철원군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른 조치를 요청했다.

국방부에선 발견 지점에 대한 병력 접근을 금지하고 추가 폐사체 수색과 발견 시 즉시 신고할 것을 요청했으며, 지자체에선 발견지를 중심으로 관리지역을 설정하고 출입통제와 주변지역 방역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면서 "추가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