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4:28 (수)
'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역대급 선수보강으로 12부 향한 힘찬 날개 짖

'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역대급 선수보강으로 12부 향한 힘찬 날개 짖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10.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으라차차 만수로’가 작별의 아쉬움과 새 만남의 즐거움으로 시청자에게 감동과 재미를 선사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15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세 명의 선수를 떠나보내고 새 식구로 재정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마르와 막스는 지난 한국 전지훈련에서 친선전을 가졌던 청주 FC에서 3개월간 연수를 받으며 정식 입단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제이슨은 벨기에 2부 리그에 입단하는 경사를 맞았다. 특히 전지훈련 이후 한국에서 보드진과 다시 만난 아마르와 막스는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된 벅찬 마음을 전해 감동을 더했다.

구단주 김수로는 “심장이 뜨거워진다. 우리는 고인물이 아니라 흐르는 강물이기 때문에 언젠가는 놔줘야 한다”며 이들의 앞날을 축복했고, 박문성은 “우리가 발판이 됐다는 것이 뿌듯하다. 우리가 처음에 ‘성공을 만들어줄 순 없지만, 성공을 달려가는 데 있어서 기회를 주자’고 하지 않았느냐. 나중에 프로리그 진출한 선수들이 ‘첼시 로버스에서 성장했다’고 하면 정말 영광일 것 같다”며 작별의 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헤어짐이 있으면 만남도 있는 법. 아마르와 막스, 제이슨이 떠난 빈자리에 예상치 못한 많은 선수들이 몰리며 새로운 인연이 시작돼 눈길을 끌었다. 보드진의 길거리 홍보와 1부 리그 구장에서 개최됐던 친선전이 런던 내 입소문을 타며 이슈를 일으켰고, 급기야 1군과 2군으로 나뉘어 운영하게 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영국 내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듯 축구 전문기자가 첼시 로버스 보드진을 인터뷰하기 위해 찾아와 볼거리를 더했다. 보드진의 열정에 감탄한 기자는 “윔블던도 10~20년 전 동네 공원에서 시작했는데 지금은 리그1에 있다. 첼시 로버스도 그렇게 될 수 있다”며 용기를 불어넣어주며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새로 보강된 첼시 로버스 선수단이 첫 연습에 돌입하는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남다른 피지컬을 자랑하는 조슈아는 골 결정력이 약한 첼시 로버스의 미래를 책임질 최고의 인재로 손꼽히며 기대를 높였다. OB 선수들은 물론 새로 합류한 YB 선수들은 최종 명단에 오르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았고, 구단주는 행복한 고민에 빠지며 밝은 미래를 그리게 됐다.

그러나 시즌 첫 걸음부터 난관이 찾아왔다. 첫 경기 상대가 첼시 로버스의 홈구장 킹스하우스를 같이 쓰는 도버 하우스였던 것. 운명의 장난 같은 상황에 박문성은 “마치 인터 밀란과 AC 밀란 같은 ‘한지붕 원수’다. 특히 상대 전적이 2전 2패”라며 “무엇보다 12부를 경험했던 팀이라 더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구단주만큼은 양 팀의 엠블럼을 비교하며 “호랑이와 사자의 대결이다. 사자 죽이러 가자!”고 외치며 순수한 믿음을 내비쳐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시영의 ‘흔들린 팬심’으로 위험한 사각 관계가 펼쳐져 시청자에게 웃음 폭탄을 안겼다. 그동안 ‘일리야 알러뷰’를 외쳐온 이시영이 후안에게 열쇠고리를 선물 받고 두 사람 사이에서 갈등(?)하자, 김수로가 폭풍 질투를 드러낸 것. 일리야와 후안이 알면 어리둥절할 역대급 스포츠 치정극이 펼쳐지며 빅재미를 선사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흐르는 강물처럼 만나 꿈을 향해 함께 질주해 온 첼시 로버스가 과연 12부 리그로 향하는 시즌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을지, ‘한지붕 원수’ 도버 하우스와의 경기에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사진 제공 : KBS '으라차차 만수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