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0:46 (금)
<사풀인풀> 김재영-나영희, 슬픔에 잠긴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기류...묵직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 사로잡는다!

<사풀인풀> 김재영-나영희, 슬픔에 잠긴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기류...묵직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 사로잡는다!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10.04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김재영과 나영희가 묘한 기류를 형성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오는 6일(일) 방송될 ‘사풀인풀’(원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제작 HB엔터테인먼트) 7, 8회에서는 진호은(구준겸 역) 죽음에 얽힌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난다.

지난 방송에서는 구준겸(진호은 분)의 자살을 숨기려는 선우영애(김미숙 분)와 진실을 파헤치려는 홍유라(나영희 분)의 엇갈린 모습이 그려지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아들을 잃은 슬픔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홍유라의 눈물은 안방극장까지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굳은 표정의 구준휘와 홍유라의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이어 구준겸의 유품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홍유라와 그런 그녀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구준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다.

특히 구준겸의 유품바구니에서 김청아(설인아 분)의 이름표를 발견한 구준휘가 동생의 죽음에 의문을 가지게 된다고. 또한 홍유라가 구준휘에게 날선 태도를 보이며 두 사람 사이에서 낯선 긴장감이 흐른다고 해 이들 사이를 어색하게 만든 사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구준휘가 동생의 행적을 되짚어 보면서 그의 죽음에 의구심을 품게 된다고 해 구준휘와 홍유라가 구준겸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인생재활극이다.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다.

김재영과 나영희의 명품 열연은 오는 6일(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