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홍콩 경찰이 쏜 실탄 맞은 고교생 중태..경찰"총을 쓸수밖에 없었다."

홍콩 경찰이 쏜 실탄 맞은 고교생 중태..경찰"총을 쓸수밖에 없었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0.0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콩 경찰이 시위대에 실탄을 쏘는 장면. 페이스북 영상 캡처]
[사진=홍콩 경찰이 시위대에 실탄을 쏘는 장면. 페이스북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을 맞은 1일 홍콩에서 열린 ‘국경절 애도 시위’에 참가한 고등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해 홍콩 시위가 더 격렬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념행사가 대대적으로 열린 가운데 홍콩에서는 중국의 국경절을 애도해야 한다면서 시위가 열렸다.

이날 경찰은 시위대와 격렬히 부딪히는 가운데 시위에 참여한 18세 남학생의 가슴을 향해 실탄을 쐈다. 그동안 홍콩 경찰이 공중으로 실탄 경고 사격을 한 적은 있지만 시위대를 향해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에 맞은 남성은 홍콩 호췬위 중등학교 5학년에 재학 중인 18세 청즈젠(曾志健)으로 밝혀졌다.

홍콩시립대 학생회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시위대가 경찰을 둘러싸고 공격하던 중 시위 참여자 청즈젠(曾志健)이 경찰의 옆에서 쇠막대기를 휘두르자 그에게 몸을 돌린 경찰은 들고 있던 권총으로 가슴을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이에 청즈젠은 왼쪽 폐 부위에 총을 맞았고, 총알은 심장 왼쪽 3㎝ 위치에 박히는 중상을 입었다.

청즈젠(曾志健)은 병원으로 옮겨져 4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으나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의 실탄 발사 논란이 확산하자 이날 스티븐 로 홍콩 경찰청장은 기자회견에서 “시위대가 매우 폭력적으로 경찰관들을 공격했다”라며 “일선 경찰관들의 생명이 심각하게 위협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총을 쏜 경찰은) 생명의 위협을 느껴 자신과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발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부상자가 발생하는 것을 결코 바라지 않기 때문에 이번 사건을 매우 슬퍼한다"라며 "우리는 법을 엄격히 집행할 것이므로 시위대가 법을 어기지 말 것을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