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황교안 "패스트트랙 검경소환, 당대표 황교안이 책임진다"

황교안 "패스트트랙 검경소환, 당대표 황교안이 책임진다"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0.0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후 지난 4월 국회 내에서 벌어진 이른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녹색당 등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의원과 함께 국회회의방해·특수공무방해·특수감금·특수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고발 당했다. 2019.10.1/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온라인 뉴스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정국 당시 물리력 행사에 대한 고소·고발 및 검·경 소환과 관련 "당 대표인 저 황교안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 검찰이 계속 우리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들을 소환하고 있기 때문에 자진 출석했다"며 "불법적 패스트트랙 저지투쟁에 관해 누군가가 책임져야 한다면, 당대표인 저 황교안이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019년 4월30일 새벽, 문재인 정권과 그 동조 세력들은 선거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리기 위해 불법에 불법을 더했다. 법치주의를 짓밟았다"며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마침내 의회 쿠데타를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는 불법에 저항했다. 평화적으로 저항했다"면서 "총체적 불법 행위에 대한 우리의 투쟁으로 정당한 저항권 행사였다. 국민들은 알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범법자 조국, 자칭 사회주의자 조국을 살리기 위한 야당 죽이기 공작, 지금 당장 중지하라"며 "정권몰락은 이미 시작됐다. 국민으로부터 심판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 자진 출두해 5시간가량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는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이 사건은 불법을 전제로 한 것이기 때문에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검찰 출석 당시에는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투쟁은 문희상 의장과 민주당, 그 2중대, 3중대의 불법적 패스트트랙에서 비롯됐다"면서 "그렇기에 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