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2:55 (화)
울산 염포부두 인근 석유제품운반선 폭발사고..선원 모두 구조

울산 염포부두 인근 석유제품운반선 폭발사고..선원 모두 구조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2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오늘 울산 염포 부두 인근에 정박해 있던 석유제품운반선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10시51분쯤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2만5881t급 케이맨 제도 선적 석유제품운반선인 ‘스톨트 그로이란드’호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화재 당시 배에는 러시아인 10명, 필리핀인 15명 등 외국인 선장과 선원 등 총 25명이 있었으며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불은 옆에 정박해 있던 석유제품운반선 ‘바우달리안’호에도 옮겨붙었다. 이 배에는 승선원 21명이 타고 있었고 모두 구조됐으나, 그중 9명은 부상당했고 이 중 1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현장은 화학제품과 기름이 불타면서 극심한 매연과 불꽃이 치솟았고 불이 난 지점이 울산시 동구와 남구를 잇는 울산대교와 가까운 지점이기 때문에 극심한 매연과 연기 등으로 현재 울산대교 차량 통행이 통제된 상태다.

해경은 추가 폭발이나 화재 확산을 대비하기 위해 주위 선박들을 이동시켰다.

울산소방본부는 폭발이 발생하자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화재를 진압하고 현재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해경은 폭발 선박이 수리를 위해 염포부두에 정박하고 있었던 것으로 미뤄 수리과정에서 용접불꽃 등이 적재하고 있던 석유화학제품에 튀어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화재가 진압되는 대로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에도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