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윤석열 코앞서 '조국' 장외대결…'사퇴' vs '수호'

윤석열 코앞서 '조국' 장외대결…'사퇴' vs '수호'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09.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 News1 임세영 기자

[온라인 뉴스팀] 9월 마지막 주말에는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찬반집회로 장외대결이 뜨거울 전망이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5촌조카 조모씨(36)를 구속한 뒤 자녀와 동생 등 가족을 잇따라 소환하며 수사망을 좁히고 있는 가운데 28일 서울에서는 조 장관을 둘러싸고 맞불 성격의 집회가 동시에 열린다.

조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단체는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집회를,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단체는 검찰 수사의 대상이 된 그가 법무부장관직을 수행해선 안 된다는 집회를 각각 연다.

양 진영은 모두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집회를 연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조 장관 표적수사 의혹과 '살아있는 권력' 눈치를 보지 않는 공정수사를 각각 촉구하는 의미가 담겼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적폐청산연대)는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7번째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고 조 장관을 향해 전방위적 수사에 나선 검찰을 비판한다.

적폐청산연대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조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해 왔다. 이들은 조 장관 임명 전에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집회를 시작했고, 임명 이후에는 서울중앙지검 앞으로 장소를 옮겨 집회를 열고 있다.

주최 측은 7차 집회에 부산·울산·광주·제주 등 각 지역에서 올라오는 인원까지 합세하면서 최대 10만명이 모일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들은 검찰의 조 장관 수사는 정치적 성격을 띤 과잉수사라고 주장하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의 막강한 권력을 조정하는 검찰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반대 성향의 집회도 멀지 않은 곳에서 열린다.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연대'는 같은날 오후 5시 서초역 6번 출구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적폐청산연대 집회에 맞불을 놓을 전망이다. 자유연대 등은 지난 19일 조 장관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서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한 상태다.

자유연대는 조 장관과 그의 가족들이 사모펀드 의혹과 입시부정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그가 검찰을 관할하는 법무부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면서 사퇴를 강력하게 주장할 방침이다.

이들은 조 장관이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 23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찰 수사팀장과 통화를 하면서 "처(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건강 상태가 안 좋은 것 같으니 놀라지 않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는 사실을 문제삼으며 조 장관을 향한 공세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