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보라카이서 한국인 관광객 '노상방뇨'로 현지 경찰에 체포

보라카이서 한국인 관광객 '노상방뇨'로 현지 경찰에 체포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보라카이 / 사진=세부퍼시픽항공 제공]
[필리핀 보라카이 / 사진=세부퍼시픽항공 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필리핀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 해변에서 한 한국인 관광객이 노상 방뇨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현지 일간 필리핀 스타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보라카이 섬 해변에서 한국인 관광객 A 씨가 노상 방뇨를 하던 중 순찰을 하던 현지 경찰에게 붙잡혔다.

A 씨는 곧바로 구금되지는 않았지만 소환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현지 법규를 어기고 해변에서 술을 마신 한국인 관광객 4명도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날인 12일에는 화이트 샌드 비치에서 노상방뇨를 하던 중국인 2명도 체포했다.

앞서 필리핀 당국은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와 오물 등으로 보라카이 섬의 환경오염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환경정화를 위해 지난해 4월 섬을 전면 폐쇄한 바 있다.

이후 필리핀 당국은 6개월 만에 보라카이를 개방해 관광객을 다시 받기 시작하면서 환경을 위해 해변 내에서의 파티·음주·흡연 등을 금지했다.

그러나 세계의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유명 휴양지인 만큼 관련 행위를 통제하는데 현지 경찰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8일에는 해변에서 담배를 피우다 적발된 한 중국인 관광객은 경찰관의 얼굴에 담뱃재를 튕기는 등 비매너의 모습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