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02:16 (일)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송재림, 원망스런 눈빛의 연우진과 그럼에도 확고한 송재림...숨겨진 진실은?!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송재림, 원망스런 눈빛의 연우진과 그럼에도 확고한 송재림...숨겨진 진실은?!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9.2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부터 연우진,송재림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오늘(23일) 방송에서는 연우진과 송재림이 한 치의 물러섬 없는 팽팽한 기류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김세정(홍이영 역)이 교통사고를 당한 가운데 병원에서 마주친 연우진(장윤 역)과 송재림(남주완 역)이 대치하며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는 남주완(송재림 분)이 윤영길(구본웅 분)의 살인범이라는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나는가 하면 홍이영(김세정 분)이 윤영길이 남긴 음반을 들고 도망치다 교통사고가 나는 아찔한 엔딩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런 가운데 윤영길이 남긴 힌트와 김이안(김시후 분)을 죽인 진범의 정체, 다친 홍이영의 상태 등 아직 해소되지 않은 관전 포인트들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과연 최종 4회에서 얽히고설킨 네 사람의 비극이 어떻게 풀어질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또한 공개된 사진에서는 원망스런 눈빛의 장윤과 덤덤한듯하지만 아슬아슬해 보이는 남주완이 병원 복도에서 냉랭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이들의 갈등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제대로 자극한다. 특히 이번 29, 30회에서는 1년 전 '그날'의 범인이 밝혀질 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에서 남주완의 살인사건과 관련된 커다란 소동까지 생긴다고 해 본방사수가 선택 아닌 필수라고.

이처럼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끊임없는 반전 폭탄을 안방극장에 투하하며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로서의 존재감을 마지막까지 빛낼 예정이다.

한편, 절정에 치닫는 스토리와 흥미진진한 전개로 초 집중하게 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늘(2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사진 제공 : JP E&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