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1:47 (토)
제일평화시장 화재 진압 완료…"남은 불씨 확인중"(종합2보)

제일평화시장 화재 진압 완료…"남은 불씨 확인중"(종합2보)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09.22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 불이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9.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온라인 뉴스팀] 22일 오전 12시39분쯤 서울 중구의 제일평화시장에서 시작된 화재 진압이 완료됐다. 소방 당국은 장비 77대, 인력 301명을 동원, 남아있는 불꽃을 하나하나 확인하면서 마무리 작업을 펼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5시 언론 브리핑을 통해 "현재 불은 모두 진압된 상황이다. 소방관들이 쌓여있는 섬유를 일일이 체크하면서 남아있는 불씨를 확인, 마무리하고 있다"며 "곧 마무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2시 39분쯤 제일평화시장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오전 12시 51분쯤 초진 완료했다. 하지만 섬유 속에 남아있던 불씨가 재발하면서 오후 5시까지 진압이 이어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건물에 창문이 없다. 이로 인해 열기가 밖으로 빠지지 못했다. 더불어 불이 발생한 3층 좌판에는 의류(섬유)가 많은데 이 곳에 불씨들이 숨어있다가 공기가 들어오면서 불이 다시 붙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불은 모두 진압됐고 소방관들이 건물 안에서 쌓여있는 섬유 하나하나 체크, 불씨를 마무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방 당국이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가운데 발화가 시작된 건물 3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고 4층 이상부터 설치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이번 화재가 4층으로 확대되지 않아 스프링클러 설비는 작동하지 않았다.

이 화재로 인해 건물 안에서 연기를 흡입한 2명은 구조된 뒤 응급처치를 받고 귀가했다. 타일 공사를 하던 관계자 2명은 스스로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 관계자는 "공사 관계자가 있던 곳은 3층으로 특정 점포와 계약된 상태였다"며 "공사 내용이 화재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확인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부터 계속된 연기에 동대문역사문화공원 과 동대문 시장 일대는 연기와 냄새에 휩싸였다. 이로 인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등 불편함을 겪었다.

현장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화재가 발생한 3층뿐만 아니라 다른 점포들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만큼 종합적인 대책수립이 필요하다. 조사와 별개로 서울시 차원에서 특별 재정 지원 등을 통해 빠른 시간 내에 상권이 회복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예비비 투입도 검토하고 중기부와도 협력해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완전히 진화되는 것이 중요하다. 진화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