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8:22 (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된 파주농장 2곳 '음성'판정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된 파주농장 2곳 '음성'판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21 0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의심된 경기도 파주의 농장 2곳이 정밀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 받았다.

21일 파주시 관계자는 “ASF 음성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해 한숨 돌리게 됐다”며 “기존 방역체계 등은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20일 오전 파주시 적성면과 파평면의 2개의 농장에서 각각 돼지 2마리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방역당국에 접수됐다.

두 농장은 각각 돼지 3000마리와 4200마리의 사육 중인 농장들로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경기도 연천의 농장 방역대 10㎞ 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두 농장은 연천 발생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져 있다.

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21일은 지난 17일 파주의 한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확진된 지 4일째 되는 날이다.

보통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잠복기가 통상 4∼19일이기 때문에 앞으로 3주가 이번 사태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21일간 추가 발병을 막는 데 방역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