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전쟁' 이야기하던 미국, 이란 '전면전' 언급에..."평화적 해결 원한다"

'전쟁' 이야기하던 미국, 이란 '전면전' 언급에..."평화적 해결 원한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2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최후 방법으로 '전쟁'도 생각한다던 미국이 '전면전'을 언급하며 강경한 반응을 보이는 이란에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며 한발 물러났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지난 19일(현지사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군사적인 대립을 하고 싶지 않다는 매우 심각한 진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전면전도 불사할 것이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자리프의 이번 성명은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이란에 가한 새로운 제재 조치에 따른 것이다.

미국과 사우디 모두 무인기 공격에 대한 보복 옵션과 사우디 유전 미사일 공격을 계속 저울질하고 있다.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란이 이번 사우디 공격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재차 부인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해 자리프의 발언에 대해 반응을 보였다.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나는 이것이 매우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가 정확히 누가 이 공격을 했는지 알고 있다는 엄청난 의견들이 이 지역에 있다. 그리고 그것은 이란이다. 나는 그 지역에 있는 누구도 그것을 의심하는 소리를 듣지 못했다."라며 폭격을 한 것은 이란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란 외무장관이 전면전으로 위협하고 마지막까지 미국인과 싸우겠다고 위협하는 가운데 우리는 평화적 해결을 위한 연합을 구축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라며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고 전했다.

예멘의 후스티 반군들은 사우디에서 무인기 폭격이 일어난 직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우디 군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번 공격은 예멘에서 시작된 것이 아니라 이란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이란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선택지가 있다. 궁극적인 선택권이 있고, 그것보다 훨씬 적은 선택권이 있다."라며 태연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