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8:37 (토)
'비디오스타' 윙크, 흥에 살고 흥에 죽는 열정포텐... '싱크로율 100% 트롯듀오'

'비디오스타' 윙크, 흥에 살고 흥에 죽는 열정포텐... '싱크로율 100% 트롯듀오'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9.1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쌍둥이 트롯 듀오 윙크가 끊이지않는 개인기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윙크는 1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추석 뒤풀이쇼 ‘뽕생뽕사’편 게스트로 출연해 개그맨 출신다운 뛰어난 입담과 개인기로 흥넘치는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 윙크는 '복면트롯'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저세상 울렁텐션'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쌍둥이 듀오답게 실버 원피스 의상을 맞춰입고 11년차 가수다운 뛰어난 무대매너로 초반부터 모두의 시선을 제대로 집중시켰다. 윙크의 무대를 본 박소현은 "싱크로나이즈 공연을 보는거 같다"고 말하며 쌍둥이 자매의 완벽한 안무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두 사람은 화려한 무대 뒤에 숨겨져있던 개인기를 대방출했다. 언니 강주희는 ‘안녕 프란체스카’의 안성댁 박희진 성대모사로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했고, 동생 승희는 현영을 완벽하게 성대모사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 승희는 "군부대 행사를 가면 언니 주희가 창피하다"고 폭로했다. 승희는 "군대에 가면 군인들이 10살은 어리다. 언니가 그런 장병들에게 '오라버니'라고 인사한다. 그러면 군인들이 '누님'이라고 부르며 우리랑 선을 긋는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여기에 윙크는 쌍둥이듀오답게 서로 텔레파시가 통한 일화를 소개했다. 언니 강주희는 "치과에서 신경치료를 받고 집에 갔는데 똑같은 부위에서 승희가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화려한 입담과 함께 윙크는 히트곡 '부끄부끄', '얼쑤'에 이어 신곡 '일번출구' 무대를 메들리를 선보였고, 중독성 넘치는 가사와 멜로디로 듣는 이들을 절로 들썩이게 만들었다.

한편, 뛰어난 노래실력에 유쾌한 입담까지 겸비한 만능 트롯 듀오 윙크는 신곡 '일번출구'로 방송 뿐 아니라 각종 행사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사진 =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