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0:10 (목)
'나 혼자 산다' 성훈, 이제껏 보지 못한 新캐릭터 제조기로 존재감 뿜뿜...'예능 대세 입증'

'나 혼자 산다' 성훈, 이제껏 보지 못한 新캐릭터 제조기로 존재감 뿜뿜...'예능 대세 입증'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9.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배우 성훈이 네 얼간이의 뉴얼로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줬다.

어제(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에서 성훈은 형과 동생 사이에서 중간 역할을 완벽하게 보여주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날 성훈은 이시언이 준비한 본격적인 물놀이에 앞서 멤버들과 함께 튜브에 바람을 넣다가 자신도 모르게 새어나오는 노동요로 힘을 내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시작부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진 네 얼간이 창단식에서 성훈은 “나 혼자 산다에 들어온 지 벌써 2년 차로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함께하게 될 줄 전혀 예상 못 했는데, 시청자분들께 뉴얼로 인정해주셔서 들어오게 된 만큼 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계속된 물놀이에서 뉴얼 성훈의 활약은 계속됐다. 찬 계곡물에서도 내 집 같은 편안함을 보여주던 성훈은 흡사 아쿠아 맨을 연상시키는 모습들로 다시 한 번 상남자 성훈을 각인시키며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또한 네 얼간이가 함께 간 목욕탕에서 이시언의 등을 밀어주던 성훈은 세신사를 했어도 너무 잘했을 거라는 극찬과 함께 이시언의 피로를 단숨에 풀어주면서 성훈의 매력에 더 빠져들게 만들었다.

숙소로 돌아와 라면을 끓이며 딱히 먹을 생각이 없다던 성훈은 마지막에 김치까지 야무지게 얹어 먹어 푸드파이터로서 실망시키지 않는 모습으로 예상된(?) 대유잼을 안겼다.

근처 초등학교로 이동해 시작된 네 얼간이의 노래 만들기에서 로이방 성훈은 “물이 있을 때 날아다니는 로이방! 차가운 물을 싫어하는 로이방!” 등 실화를 기반으로 한 사실적 랩으로 큰 웃음을 주다가도 이내 진솔한 가사 내용으로 자신만의 랩 플로를 개척하며 얼간이들의 마음을 감동케 했다.

쉼 없는 일정으로 지칠 대로 지친 네 얼간이는 숙소로 돌아와 바로 잠드는듯했지만 갑자기 베개싸움이 시작됐고 본능적으로 1:3 구도로 성훈에게 공격이 집중됐다. 하지만 성훈은 세 명을 가뿐하게 제어하며 얼간이 최강의 생물(?)로 다시금 인정받기도 했다.

1박 2일 동안 진행된 시언스쿨을 마무리하며 성훈은 ”시언 형이 정말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 래프팅도 좋았고, 밥 먹는 시간도 좋았고, 중간에 갈등이 있었던 부분도 우리가 더 단단해지는 계기가 된 것 같다.“며 형과 동생들 사이에서 든든한 뉴얼로서 소감을 밝혔다.

뉴얼 성훈의 활약으로 더욱 완벽해진 케미와 재미를 선사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사진 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