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1:08 (수)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성공했다"언급없어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성공했다"언급없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1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지난 10일 북한 매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또다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전 초대형 방사포 발사 발표때와 달리 "성공했다"는 언급이 없었다.

11일 노동당 기관진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9월10일 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며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부합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차례에 진행된 시험사격은 무기체계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 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었다고 하시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셨다”라고 전해 추가적인 시험발사가 있을 것임을 예상케했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했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성공적'이라고 전하지는 않아 일부 발사는 목표를 맞추지 못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시험사격에는 최근 인민군 총참모장에 임명된 박정천 육군대장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또 조용원·리병철·김정식 등 당 제1부부장 및 부부장과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국방과학 부문 간부들도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오전 6시 53분, 7시 12분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면서 발사체 비행거리에 대해서는 최대 330킬로미터라고만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