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0:45 (월)
일본 환경상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에 버릴 수 밖에"

일본 환경상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에 버릴 수 밖에"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1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일본 정부의 환경 담당 각료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바다에 버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10일 기자회견에서 하라다 요시아키 환경상 겸 원자력방재담당상이 방사성 물질인 트라이튬을 포함한 오염수 처리에 대해 “(바다에) 방출해서 희석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이날 하라다 환경상은 “원자력규제위원회에서도 (바다 방출이) 과학적으로도, 안정성면에서도 괜찮다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4일 오염수의 방류 가능성을 우려하는 한국 정부를 의식해 한국을 포함한 도쿄 주재 22개 국가 외교관들을 외무성 청사로 초청해 설명회를 열고 '오염수의 처분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환경상의 발언은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하라다 환경상도 논란을 의식해 “내 이야기는 개인 의견으로 들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으나 일본의 환경 정책을 책임지는 각료의 발언이기에 개인적인 발언으로 치부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환경상의 발언에 일각에서는 "아베 정부가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아베 정권이 후쿠시마 제1원전 문제를 완벽하게 컨트롤한다고 하더니 역시 거짓말이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사고로 가동이 중단됐지만 외부에서 흘러들어가는 지하수 때문에 매일 100~400t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도쿄전력은 주변에 설치한 우물로 지하수를 끌어올려 방사성 물질을 희석 처리한 뒤 물탱크에 저장해두고 있지만 2022년이면 오염수 물탱크가 포화 상태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후속 처리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