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0:10 (목)
서울 동대문의 아파트서 노부부 함께 투신.."치료 어려워"유서발견

서울 동대문의 아파트서 노부부 함께 투신.."치료 어려워"유서발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0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찰로고]
[사진=경찰로고]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서울 동대문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함께 투신해 숨진채 발견됐다.

8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동대문구 한 아파트 건물 입구에서 해당 아파트에 사는 주민인 70대 남성 A씨와 그의 아내인 60대 여성 B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결과 현장에서는 별다른 타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이 아파트 19층 복도 창문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오랜기간 부부 단둘이만 생활해왔던 두 사람은 각각 지병을 앓아왔다. B씨는 오랜기간 위암을 앓아왔으며 A씨 또한 심장질환을 앓아 통원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주머니에서는 “치료가 어렵다”라며 "하느님 곁으로 간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부부가 병 치료가 쉽지 않은 점 등 신변을 비관해 함께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