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8:22 (일)
'나 혼자 산다' 배우 성훈, 상남자 모멘트로 안방극장에 독보적 존재감 과시

'나 혼자 산다' 배우 성훈, 상남자 모멘트로 안방극장에 독보적 존재감 과시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9.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배우 성훈이 활력 넘치는 상남자 모멘트로 안방극장에 독보적인 존재감을 나타냈다.

어제(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명불허전 푸드파이터의 모습과 여유로운 래프팅을 즐기는 상남자의 면모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성훈은 얼장 이시언이 준비한 '시언스쿨'에 참여해 기안84, 헨리와 함께 '뉴얼 성훈'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그는 여행 초반부터 탁월한 점프 수트 핏으로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매력 잔치의 시작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래프팅을 위해 수영복으로 갈아입을 때는 바지를 놓고 가는 실수를 해 하의 실종 상태로 각선미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동공을 확장시켰다.

또한 그는 여유 넘치는 형아미(美)로 나머지 3얼의 부러움을 샀다. 거친 물살을 가르며 흔들리는 보트에도 불구하고 무서워하긴커녕 스님과 같은 평온함을 선보였기 때문. 오히려 뛰어난 수영실력으로 물 만난 고기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려줘 멋짐을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성훈은 야성미까지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높은 바위 위에서 망설임 하나 없이 1등으로 멋지게 다이빙을 하는가 하면 게임 도중 넘치는 힘으로 심판까지 물에 빠뜨려 뭇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고.

반면 거친 래프팅을 마친 뒤 숙소에서 식사를 시작한 그는 감출 수 없는 푸드파이터의 모습을 보였다. 기안84와 헨리의 다툼 뒤 어색함이 흐르고 있는 것을 알면서도 개의치 않는 프로 먹방을 선보인 것. 심지어 "이 집 멸치가 맛있다"라는 발언으로 얼음장 같던 분위기까지 풀어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처럼 성훈은 특유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부터 따라 하고 싶게 만드는 초특급 매력들로 금요일 밤을 꽉 채웠다. 지치지 않는 에너지와 싱그러운 미소로 언제나 유쾌한 일상을 보여주는 성훈의 행보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