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4:22 (목)
국립암센터 노조 총파업 돌입.극심한 진료 차질 빚어

국립암센터 노조 총파업 돌입.극심한 진료 차질 빚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07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6일 국립암센터 노조가 개원 이래 첫 총파업에 돌입했다.

국립암센터 측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노동쟁의 조정이 만료되는 어제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이날 새벽 6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공익위원들은 임금인상과 관련해 총액 1.8% 인상, 일부 직종에 대한 수당 인상안을 조정안으로 제시했다.

당초 임금 6% 인상을 요구한 노조는 조정안을 수용했으나 병원 측이 총액 1.8% 임금 인상안에 연장근무 수당까지 포함돼야 한다고 맞서면서 교섭이 최종 결렬됐다.

국립암센터는 최종 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일부 진료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해 560여 개 병상에 있는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거나 퇴원시키는 등 조치를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