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20:11 (목)
"나 구속시켜달라" 檢찾아간 CJ장남 "영장 실질심사 포기…홀가분"(종합)

"나 구속시켜달라" 檢찾아간 CJ장남 "영장 실질심사 포기…홀가분"(종합)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09.0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뉴스1

[온라인 뉴스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제일제당 부장은 최근 변종 대마를 밀반입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구속영장이 청구될 경우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J그룹은 5일 "이선호 부장이 당사 임직원에게 누를 끼치며 실망감을 드린 점에 사죄드린다고 전해왔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이 부장은 지난 1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밀반입하다 세관에 적발됐다. 검찰은 소변 검사를 통해 양성 반응을 확인했으나 구속하지 않았다. 이후 재벌 특혜를 받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는 결국 지난 4일 인천지방검찰청에 스스로 찾아가 검찰에 긴급체포됐다. 가족과도 상의하지 않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도 뒤늦게 알고 오후 9시가 넘어서야 인천지검에서 이 부장을 접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은 변호인에게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고 어떠한 처분도 달게 받겠다는 뜻을 전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될 경우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어 "내 잘못으로 인해 주위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는 것이 너무 마음 아프다. 회사에 더 이상 누를 끼쳐서는 안된다고 판단해 구속을 자청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지금 너무 홀가분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인천지검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된 이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이씨에 대한 심리상태 등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 고려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씨를 긴급체포 했다"며 "이씨가 대마를 밀반입하게 된 과정과 대마 투약 혐의 등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부장이 스스로 영장실질심사 포기 입장을 밝히면서 불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