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4:56 (토)
홍준표 "청문회 없이 임명강행 놔 뒀어야…野 무지·무능 임계점"

홍준표 "청문회 없이 임명강행 놔 뒀어야…野 무지·무능 임계점"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09.0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019.8.14/뉴스1 © News1 강대한 기자

[온라인 뉴스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를 두고 "야당이 정국 주도권을 잡을 기회였는데 무지, 무기력, 무능으로 놓쳤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차라리 청문회 없이 '국민 무시 임명 강행'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더 사게 했다면, 야당이 정국의 주도권을 계속 잡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가사 임명 되더라도 그것을 기회로 정기국회 의사일정 협의를 조국 국정조사와 특검을 연계시켰으면 정국 주도권 계속 잡을 수 있는데 절호의 찬스를 놓쳐버렸다"고 했다.

그는 "무슨 이유로 야당이 이런 통과의례에 불과한 증인도 없는 '들러리 맹탕 청문회'의 장을 만들어 주는가"라며 "무슨 지은 죄가 많길래 문 정권 2중대를 자처하는가. 이제는 문 정권과 야당도 동시에 국민 분노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조국 사태가 문재인 정권과 야당 모두에게 정국 방향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문 정권에 대한 분노는 임계점을 넘었고 야당의 무지, 무기력, 무능함에 대한 분노도 한계점에 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