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0:10 (목)
美앨라배마주 14세 소년, 가족 5명에 총격 가해 모두 사망

美앨라배마주 14세 소년, 가족 5명에 총격 가해 모두 사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0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미국 앨라배마주의 작은 마을에서 14살 소년이 가족 5명에게 총격을 가하고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를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소년은 전날 밤 앨라배마주 엘크몬트의 한 가정집에서 아버지·새어머니·형제자매 등 가족 5명에게 총격을 가하고 총기를 내다 버린 뒤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총에 맞은 3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2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외신들은 사망한 피해자들이 소년의 아버지와 새어머니, 형제자매라고 전했다.

소년의 범행 동기와 총기 확보 경위 등은 아직까지 알려져지 않았다.

경찰은 9㎜ 권총을 내다버렸다는 소년의 진술을 확보하고 권총을 찾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달 31일 텍사스주 미들랜드와 오데사를 잇는 고속도로에서 운전자들을 겨냥한 총기난사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뿐아니라 지난달 첫 주말에는 텍사스주 엘패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연쇄 총기난사가 발생해 30여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벌어지는 등 총기난사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