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4:56 (토)
손학규 "문 대통령, 읍참마속 심정으로 조국 논란 결단해야"

손학규 "문 대통령, 읍참마속 심정으로 조국 논란 결단해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09.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온라인 뉴스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심정으로 나라를 위해 결단해 달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 달라"며 "지금 나라가 온통 불신과 혼란에 빠져 편 가르기로 멍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기 위해 국민 분열을 가속화했고 집권여당은 조 후보자를 위해 국회의 권위를 버렸다"며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법 절차와 국민을 무시한 국회 유린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회법 내규까지 어겨가면서 조 후보자에게 기회를 안겼다"며 "하지만 조 후보자는 국민의 궁금증도 못 풀어주고 '몰랐다'는 대답만 하면서 국민 분노만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청와대 수석들은 조 후보자가 성실하게 답했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부분이 없다고 했다"며 "여당 지도부도 적지 않은 의혹 해소가 됐다고 강변하고 있다. 참으로 듣지 못할 소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어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재송부 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임명 강행 수순을 보이고 있다"며 "일방적인 해명자리가 인사청문회를 대신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도 인사청문회 무산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지지자 결집을 위해 장외집회를 고집하며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등 여당이 청문회를 건너뛸 빌미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대통령이 가장 생각해야 할 일은 국론통일"이라며 "국론 분열을 막고 조국에 대한 불신을 거둘 수 있도록 지명을 거둬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