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02:16 (일)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어두운 집 앞 골목길 마주친 연우진-김세정... 두 사람에게 생긴 거리감?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어두운 집 앞 골목길 마주친 연우진-김세정... 두 사람에게 생긴 거리감?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9.0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연우진과 김세정이 서로의 마음을 숨긴 채 마주한다.

사진 제공 : JP E&M
사진 제공 : JP E&M

 

오늘(2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연우진(장윤 역)과 김세정(홍이영 역)이 예상치 못한 야밤의 마주침으로 시청자들에게 흥미를 안길 예정이다.

 

장윤(연우진 분)과 홍이영(김세정 분)은 ‘그날’의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가운데 홍이영이 장윤의 동생 김이안(김시후 분)을 찌른 기억이 점점 선명해지고 있어 서로에 대한 감정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야심한 밤 복잡한 심정을 담은 표정을 짓고 있어 이들의 관계에 또 어떤 변화가 있는 것인지 시선을 사로잡는다.

 

장윤은 해가 질 때까지 그녀의 집 앞에서 기다리지만 막상 그녀를 본 순간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져 한순간 분위기가 차가워질 예정이라고. 과연 장윤과 홍이영이 말없이 심각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장윤과 홍이영은 서로를 향해 나아가고 싶은 마음임에도 풀리지 않은 1년 전 ‘그날’로 인해 드러내지 못하는 안타까운 관계를 이어 나간다. 이에 남주완(송재림 분)과 하은주(박지연 분)까지 엮여있는 복잡한 상황으로 갈등을 더욱 고조시킨다.

 

한편 지난 방송 말미에서는 장윤이 홍이영에게 전화통화를 하며 보고 싶다는 말 한마디를 남기고 습격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 오늘(2일)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강렬한 스토리로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늘(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