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6:18 (월)
주인없이 배회하던 핏불테리어,집안 침입해 70대 여성 공격

주인없이 배회하던 핏불테리어,집안 침입해 70대 여성 공격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3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소방본부]
[사진=부산소방본부]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주인 없이 주택가를 돌아다니던 맹견인 핏불테리어가 산책을 나온 진돗개를 공격한데 이어 집안까지 침입해 70대 여성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했다.

31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부산 동구 한 가정집에서 개에 물렸다는 여성 A(78)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119 출동 당시 A씨는 다리 왼쪽 종아리와 정강이 부위가 각각 2㎝, 4㎝가량 찢어져 피를 흘리고 있어 급히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씨 아들이 기르던 진돗개와 산책하러 나갔다가 동네를 배회하던 핏불테리어가 진돗개를 뒤에서 물었고, A씨 아들이 놀라 집안으로 피하자 핏불테리어가 A씨의 아들을 따라 집안으로 들어와 A씨를 공격했다.

이에 A씨의 남편은 야구방망이를 이용해 핏불테리어를 쫓아냈다.

[사진=부산소방본부]
[사진=부산소방본부]

119 구조대는 포획망과 마취제 등을 이용해 A씨를 공격했던 핏불테리어를 포획하는데 성공했다.

구조대에 따르면 핏불테리어는 몸길이 70㎝ 정도 되는 대형견이었으며 목에 빨간색 계통의 목줄을 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포획된 개는 현재 동물보호단체에서 보관하고 있다.

경찰은 "전체적으로 핏불테리어 몸이 깨끗한 상태인 것으로 보아 집에서 기르던 것으로 추측된다"면서 "피해자와 주변인들은 개 주인을 몰라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핏불테리어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맹견으로 분류되는 품종으로 동물보호법에서 도사견, 로트와일러 등과 함께 5종류의 맹견 중 하나다.

핏불테리어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개' 1위로 꼽히기도 했우며, 일부 국가에서는 수입과 사육을 금지하고 있는 견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